지역 > 증평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증평군, 독서왕김득신문학관 문체부 유물 체계화 공모사업 선정
기사입력  2020/07/28 [10:00]   김봉수 기자

 

▲ 증평군 독서왕김득신문학관이 ‘지역문학관 소장 유물 체계화 사업’에 선정됐다. 사진은 유물 백곡집.  ©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증평군 독서왕김득신문학관(이하 문학관)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학관협회가 주관하는 지역문학관 소장 유물 체계화 사업에 선정됐다.

 

소장유물 체계화 사업이란 문학관이 소장하고 있는 자료의 입수정보, 관리상태, 작품정보, 저자정보 등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문학관은 이번 사업으로 중요자료 434점과 일반자료 466점 총 900점의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위한 전담 인력 인건비와 유물 보존처리비 등 국비 12백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문학관은 백곡 김득신의 생애와 직접적으로 관련 있거나 독서활동을 조명할 수 있는 조선시대 고서,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파악할 수 있는 근대 민속자료들을 소장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김득신 선생 후손이 기증한 김득신 선생의 문집백곡집과 증() 증평연초경작조합(曾坪煙草耕作組合) 엽연초증산보국(葉煙草增産報國)”이란 명문이 새겨진 일제강점기 화로 등은 김득신 선생과 지역의 역사를 재조명할 수 있는 가치 있는 자료들이다.

 

문학관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공모사업의 발굴을 통해 지역을 대표하는 문학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작년 12월 개관한 김득신 문학관은 지난 4월 전시공간 활성화 공모에도 선정돼 무료 특별기획전시전을 열고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70주년 영동 노근리사건 기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