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진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천군, 2025년 시승격 목표 인구증가 견인차
기사입력  2020/07/28 [10:00]   김봉수 기자

▲ 진천군이 높은 인구증가세를 앞세워 2025년 시승격 추진을 본격화한다. 사진은 혁신도시 전경.  ©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충북 진천군이 비약적인 인구증가세를 앞세워 2025년 시승격 추진을 본격화한다.

 

28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 및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시스템에 따르면 진천군은 민선7기 전반기(2) 동안 7.77%의 인구가 증가하며 전국 군단위는 물론 비수도권 자치단체 중 인구증가율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전국 82개 군단위 지방자치단체들이 저마다 시승격 목표를 갖고 인구 늘리기 정책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상황에서 진천군은 현재의 인구증가세와 향후 지역발전 잠재력을 감안했을 때 시승격에 가장 근접한 지역으로 평가되고 있다.

 

지방자치법상 시승격 요건은 전체인구가 15만명을 넘어서거나 인구 5만명 이상의 도시 형태를 갖춘 지역이 있는 군에 한하고 있다.

 

지난 6월말 현재 진천군의 주민등록상 인구는 81,742명이다. 지난 4년간 약 18.8%(12,952)의 가파른 인구증가율을 기록하고는 있지만, 인구 15만 달성을 통한 시승격 달성은 단기적으로 쉽지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진천군은 진천읍 인구의 5만명 달성을 통한 2025년 시승격 목표를 밝히고 있다.

 

지난 6월말 기준 진천읍의 인구는 30,067명이다.

 

지난 20166월말 30,596명이었던 진천읍 인구는 주민들의 충북혁신도시 이주 현상에도 불구하고 3개 단지 아파트의 분양입주를 통해 2017531,389명의 고점을 기록했었다.

 

읍의 인구는 20182월까지 보합세를 유지하다 충북혁신도시 내 4개의 공동주택 단지(4,076세대)의 분양입주로 인해 20194월까지 약 12개월 간 11백 명 이상 하락했다.

 

이후 20194월부터 현재까지 3만명대를 유지하며 보합과 하락을 지속하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충북혁신도시가 위치한 덕산읍의 인구는 20166월말 9,795명에서 20206월말 현재 25,780명을 기록하며 증가율 163%를 달성하고 있다.

 

충북혁신도시 내 잔여 공동주택 공급계획은 3(C3B3B5) 단지 31백여 세대로 당분간 덕산읍 인구의 지속적인 증가와 함께 진천읍 인구의 정체상황이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지역 산업부문의 지속적인 발전을 통한 일자리의 증가로 지역 전체의 공동주택 수요는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더불어 내달 24일 대규모 국회 토론회를 앞두고 있는 수도권내륙선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이 현실화 되고 국가대표선수촌 일원에 조성을 추진 중인 스포츠테마타운건립사업이 본격화 되면 획기적인 도시외연의 확대로 지역 내 주택수요가 더욱 높아질 것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군은 혁신도시 내 공공택지에 아파트공급이 모두 완료되는 2022년 이후를 겨냥한 진천읍의 인구증가 로드맵을 구상 중이다.

 

덕산읍의 지속적인 인구증가를 유도하는 동시에 장기적으로 잠재유입 인구의 공급수요를 진천읍 중심으로 돌린다는 계산에서다.

 

이에 따라 군은 진천읍 성석리 일원에 2,750세대 규모의 성석미니신도시개발 사업을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으며, 교성리 일원에 2,500세대 규모로 추진 중인 교성지구도시개발사업을 본격화 하고 있다.

 

또한 진천읍 ‘K푸드밸리(송두산업단지)’ 공장증설과 함께 문백면 일원에 방사광가속기 배후 산단으로 추진이 확정된 메가폴리스산업단지개발 추이에 따라 추가적인 지역인구의 사회적 증가 요인을 분석해 진천읍 일원에 공동주택 공급을 지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미전입 근로자 전입독려, 주택 취약계층 맞춤공급 확대, 셰어하우스 운영, 인구 전입리더 발굴 등의 시책을 추진하며 진천읍 중심의 맞춤형 인구정책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지금까지는 충북혁신도시를 중핵으로 한 고밀도 압축개발 방식을 통해 지역의 인구와 산업 분야에서 의미 있는 발전을 거듭해 왔다향후 진천읍과 충북혁신도시를 연계한 생활경제권의 확대와 더불어 진천읍에 대한 도시기능을 더욱 강화하는 전략 속에 2025년 시승격 달성을 위한 효율적인 도시공간의 개편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70주년 영동 노근리사건 기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