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과수원예분야 지원사업 전략적 수요조사 실시
지역농업인들과 소통하며 과일의 고장 위상 지키기
기사입력  2020/07/27 [11:20]   임창용 기자

▲ 영동군이 과일의 고장 위상 정립을 위해 전략적 수요조사에 나선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이 과일의 고장 위상 정립을 위해 군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전략적 수요조사에 나선다.

 

 

영동군은 포도, 복숭아, 사과, , 자두, 블루베리 등 명품 과실이 생산되는 전국 제일의 과수생산지로 인정받고 있다.

 

주요 군정 방침으로 농업의 명품화를 정하고 농업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꾀하며, ‘돈 되는 농업’,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

 

특히, 명실상부한 과일의 고장으로서 지역의 고품질 농산물 생산을 도모하고 농가부담 경감을 위하여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그 첫 번째 선탱 단계가 지역 농업인들의 의견이 바탕이 돼, 선택과 집중으로 사업의 내용과 규모를 정하기 위한 이번 수요조사이다.

 

영동군은 2021년에 추진할 과수원예분야 지원사업에 대하여 814일까지 3주에 걸쳐 수요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천혜의 자연환경과 풍부한 자원을 가져 과수원예분야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는 영동군의 농업정책을 펼치는데 기본 뼈대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무엇보다 군의 군민과의 소통을 중요시하고, 지역농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로 했다.

 

농가들이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사업을 사전에 조사발굴하고, 조사결과는 내년도 소요예산 파악 및 예산확보, 중점 추진사업과 관련 지원사업 계획수립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조사대상은 관내 주소를 둔 과수원예작물 재배 농업인 또는 생산자단체다.

 

대상사업은 과수Y자덕시설, 포도간이비가림, 과수방제기 등 기존에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 외에도 생산농가가 필요로 하는 시설장비농기계 등을 총 망라하여 함께 조사할 계획이다.

 

사업희망농가가 본인이 희망하는 사업과 인적사항, 사업대상지 등을 사전파악하여 수요조사 기간내 재배지 관할 읍면사무소 산업팀에 신청하면 된다.

 

이후, 사업성 검토와 예산 상황을 파악해,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다만, FTA 과수고품질시설 현대화사업(키낮은사과원갱신, 관정 등)의 경우 금년 10월경 지역농협을 통하여 별도 신청접수 할 예정이며, 저온저장고 및 집하장 등 유통시설, 비료 및 농약 등 소모성 자재 등은 본 조사대상에 제외된다.

 

안치운 농정과장은 지역 경제의 근간인 과수원예분야 생산인프라 확충과 시설현대화를 통해 영동농산물의 브랜드 가치와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라며, “기존 지원사업 외에도 지역 특성과 농업 트렌드에 맞는 새롭고 다양한 사업들을 적극 건의하여 주길 당부한다라고 했다.

 

한편, 영동군은 올해 과수원예분야 40개 사업에, 86억원을 투입해 선진 농업기반을 조성하고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70주년 영동 노근리사건 기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