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시, 희망 일자리 사업 1081명 모집
6. 29~7. 6.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서 접수
기사입력  2020/06/30 [11:36]   김병주 기자

 

▲ 희망일자리모집  © 김병주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가 공공분야 일자리 사업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희망 일자리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 일자리 사업에 국‧도비 67억원을 확보하고 시비 2억원을 포함해 모두 69억원을 투입한다.

 

희망일자리 사업은 코로나19로 실직과 폐업을 경험한 취업 취약계층과 생계지원이 필요한 시민 1,239명이 참여할 수 있는 34개의 공공부문 일자리 사업이다.

 

우선 시행하는 일자리 사업 유형으로는 ▲농가 일손 지원(700명) ▲공원, 유원지, 가로수 등 공공 휴식공간 개선 및 꽃길 가꾸기(166명) ▲학교 및 체육시설 일상 방역(92명) ▲행정복지센터 업무 보조 등 청년지원(46명) ▲긴급 공공업무 지원(41명) ▲전통시장 방역 환경정화 및 장보기 도우미(30명) ▲위험구역 안전관리(6명) 등이다.

 

나머지 158명이 참여할 일자리 사업은 하반기 역점을 두어 추진하는 공공부문 사업을 개발하여 참여자를 추가 모집할 계획이다.

 

이번 희망 일자리 사업은 참여자가 취약계층으로 한정되었던 기존 공공분야 일자리가 코로나19로 인한 휴‧폐업자, 1개월 이상 실직자, 무급휴직자 등 생계지원이 필요한 모든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확대된 것이 특징이다.

 

신청대상은 지역 경제 침체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충주시 거주 만 18세 이상 시민이며, 생계비 지원이 되는 생계급여 수급자, 실업급여 수급자 등은 참여가 제한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들은 6월 29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신청 결과는 소득, 재산, 코로나19에 따른 실직, 폐업 등 선발 기준에 따라 심사를 거쳐 다음 달 24일 발표한다.

 

참여자는 사업 내용에 따라 7월 27일부터 3~5개월간 주 15~40시간씩 근무하게 되며, 매월 67~180여만 원(시급 8천590원)의 급여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사업에 따라 근로기간, 시간 등은 차이가 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코로나19가 가져온 전례 없는 위기에 희망 일자리가 충주시민의 생계 안정과 경제 활력을 높이는데 버팀목이 되길 바란다”며 “고용 취약계층이 어려운 시기를 잘 이겨낼 수 있도록 세심하게 소통하며 사업이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괴산군, 2020. 대학찰옥수수 첫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