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치매안심센터, 비대면 프로그램 운영
꽃화분 이용 원예프로그램 진행
기사입력  2020/04/27 [07:41]   임창용 기자

 

▲ 비대면 원예프로그램을 준비한 단양군 치매안심센터 직원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단양군 치매안심센터가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고립상태가 지속되고 있는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비대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지난 2월 치매안심센터는 코로나19의 감염 예방을 위해 집합 또는 방문형 프로그램을 전면 중지했지만 치매는 그 질병 특성상 다양한 사회적 자극과 잔존능력에 대한 지속적 유지, 관찰이 필요함에 따라서다.

 

이에 군 치매안심센터는 치매환자에게 최소한의 인지적 자극을 줄 수 있는 비대면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에 나섰다.

 

그 첫 활동으로 원예프로그램을 개발해 관내 치매환자 및 인지저하 어르신 250가구에 꽃화분 재료를 구입해 지난 24일 전달을 완료했다.

 

꽃화분을 전달받은 치매 어르신에게는 센터 직원이 전화를 통해 각 가정마다 주 1회 이상 4주간의 비대면 원예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다.

 

수화기 넘어 꽃 키우는 법 안내와, 꽃과 관련된 옛날이야기 해보기 등 과거회상훈련과 정해진 주기에 물주기, 달력에 스티커를 붙이기 등 날짜 인지활동을 통한 문답형 인지재활 활동이 진행된다.

 

코로나19로 인한 센터 휴관 기간 중에는 비대면 치매쉼터 프로그램이 지속 운영되며, 다음 프로그램으로 가정의 달인 5월을 맞아 카네이션 가족 액자 만들기활동이 예정됐다.

 

군 보건소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지역 치매어르신들의 사회적 고립을 최소화하고, 프로그램 재료 구입으로 침체된 지역경기 활성화에도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도록 코로나19의 슬기로운 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812월 단양읍 수변로 구 사회복지회관에 자리한 단양군 치매안심센터는 간호사와 사회복지사(1), 작업치료사, 임상심리사 등이 상주하며 상담과 조기진단, 보건복지자원연계, 치매예방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1398명의 지역주민이 치매조기 점검 및 상담서비스를 이용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주시의회, 국가 균형발전 위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