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옥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천군보건소, 코로나19 대응 4개 선별 진료소 설치・운영
선별진료소 근무자, 군민의 건강 위해 비상근무중
기사입력  2020/03/26 [17:18]   임창용 기자

▲ 옥천군보건소는 선별진료소를 찾는 인원이 많은 날은 차안에서 검사를 받는 드라이브 스루도 실시 중이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국내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 벌써 두 달이 지났다.

 

코로나19로부터 군민을 지키기 위해 최일선에서 비상근무 중인 공무원들이 있다. 옥천군보건소 선별진료소에 근무하는 보건소 직원들이다.

 

선별진료소는 의료기관과 분리된 진료시설로, 의심증상자가 의료기관 출입 이전에 진료를 받는 공간이다.

 

현재 옥천군보건소에는 4개의 선별 진료소가 설치되어 있다.

 

보건소 감염병관리팀 7명 외에 보건지소 파견근무 인력 등 총 24명이 3개조 2교대로 주말 없이 근무 중이다.

 

선별진료소 근무자는 LevelD라는 방호복을 입고 하루 8시간가량 근무하는데, 하루 평균 15명에서 많게는 30여명의 의심증상 주민들이 선별진료소를 찾는다.

 

의심증상 주민이 방문하면 검체를 채취하고 역학조사를 실시한 후 검체를 오송에 있는 충북보건환경연구원으로 이송한다.

 

매일 이른 아침부터 밤 10시까지 주말도 잊은 채 비상 근무한 지 2달이 넘었다.

 

선별진료소에 근무 중인 유미정 주무관은 검체 채취 이후에는 다음 의심증상 주민의 진료를 위해 곧바로 보호복을 갈아 입어야 한다.”,“화장실을 가거나 물을 마시는 것이 힘들지만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는 옥천군의 방역체계가 뚫리면 안 되기에 긴장을 늦출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보건소는 지난 19일부터는 선별진료소를 찾는 인원이 많은 날은 차안에서 검사를 받는 드라이브 스루도 실시 중이다.

 

326일 현재 옥천군은 코로나19 관련 283명에 검체 검사를 하였으며 확진자는 없으며 모두 음성으로 판명되어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4.15총선]후보 인물탐구-청주 흥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