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세복 영동군수, 세심하고 체계적 돌봄서비스 필요성 강조
기사입력  2020/03/18 [18:32]   임창용 기자

▲ 박세복 영동군수는 지난 17일 코로나19 긴급대책 회의에서 학교 개학 연장 발표에 따라 아이들을 꼼꼼히 살펴볼 것을 지시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박세복 영동군수가 17일 코로나19 긴급대책 회의에서 정부의 3차 개학 및 휴원 연장 발표에 따라 다시 한번 아이들을 꼼꼼히 살펴볼 것을 지시했다.

 

박 군수는 긴급돌봄 교사들의 활약이 아이를 돌보기 어려운 가정에 큰 힘이 되고 있다.”면서 긴급돌봄을 실시하는 초등학교 및 어린이집의 위생 환경정비와 아이들의 지속적인 발열체크 등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현재 초등학교 10개소, 어린이집 16개소, 지역아동센터 9개소에서 초등학생 101, 영유아 120명이 긴급돌봄을 받고 있다.

 

미등원 아이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지역아동센터에서는 결식우려 아동에게 도시락을 배달하고, 어린이집에서는 영유아의 건강 모니터링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박 군수는 군내 공공기관, 금융기관, 기업체 등에서도 맞벌이 가정 부부의 연가, 반가 또는 유연근무를 시행하고, 특히 기업체를 방문해 근로자들이 휴가를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재권고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군은 미뤄진 개학·개원에 맞춰 지역 학교 및 어린이집 시설에 대한 방역 및 방역물품 확보 등 관계기관 및 단체와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박 군수는 학교나 어린이집은 함께 생활하면서 공간을 공유하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 위험도가 높은 환경이다.”물샐 틈 없는 방역체계를 철저히 구축해 아이들이 안전하게 생활하고 학부모들이 안심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코로나19 사태를 진정시키기 위해 전 국민이 뭉치고 있는 만큼 다소 불편이 따르더라도 군민의 넓은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24시간 방역 비상근무 체제와 역학조사반을 유지하는 등 방역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1건의 코로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4.15총선]후보 인물탐구-청주 흥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