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 강서2동 주민대책위, 청주테크노폴리스 강제수용 반발
토지보상비 시가의 반토막, 현실성 있는 이주자택지 분양 요구
기사입력  2020/01/29 [22:06]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청주테크노폴리스가 일반산업단지 3차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청주시 강서2동 지역의 주민대책위원회는 29일 오전 10시부터 청주시청 앞 정문에서 총 궐기대회를 갖고 청주시와 테크노폴리스를 향해 현실성 있는 토지보상비와 이주대책을 촉구했다.

 

주민대책위에 따르면 그동안 테크노폴리스측은 주민들에게 협의 보상금액은 실망하지 않도록 책정하는 등 정당한 보상을 약속했다고 한다. 또 사업진행 중간단계인 지장물 조사에 협조한다면 주민 보상에 이점으로 작용할 것이며 만일 지장물 조사에 거부의사를 표시한다면 주민에게 불이익을 제공하겠다는 협박성 공문도 보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주민들은 보상을 잘 해줄 것이라는 테크노폴리스 측의 주장과 감정평가사가 현시가로 평가하겠다는 주장을 신뢰하고 기다렸지만 돌아온 건 반토막 보상뿐이라고 반발했다.

 

 

이에 더해서 현재 내곡동, 외북동의 대지 보상금액은 150만원에 책정하고, 이주자택지는 230만원에 분양하여 실거주민들은 80만원의 금액을 더 보태서 이주자택지를 얻어야하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자신의 땅에서 토지가 강제수용 되면서 오히려 돈을 더 내고 사업지구 내에서 집을 짓고 살라는 어처구니없는 현실이 됐다는 주장이다.

 

결국, 주민에게 토지는 시가의 반토막에 보상하고, 테크노폴리스는 보상가의 몇 배가 넘는 금액으로 산업단지 분양으로 이득을 챙긴다는 것.

 

주민대책위는 테크노폴리스를 향해, 현실적인 이주자택지 분양을 하거나 원주민 이주대책을 별도로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또 수용주민들은 양도소득세도 납부해야 하는 만큼 개별적 간접보상을 하지 않는다면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청주시청과 테크노폴리스와 투쟁하여 사업 시행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완희 청주시의원, 통합환경관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