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 천연동굴, 가족단위 관광객 '인기'
기사입력  2020/01/09 [17:06]   최윤해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최윤해 기자=단양군(군수 류한우)은 물과 영겁의 시간이 빚어낸 자연의 신비를 체험할 수 있는 '단양 천연동굴'이 1년 내내 영상 14~15도를 유지, 겨울방학을 맞이한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단양동굴은 특히 방학을 맞아 생태학습과 넘치는 호기심을 채워줄 자연박물관으로 아이들이 있는 가족이라면 다이내믹한 탐험을 체험할 수 있어 더욱 추천되는 곳이다.

 

▲ 단양 고수동굴

 

카르스트 지형인 단양에는 총 180여개에 달하는 석회암 천연동굴이 지역 전체에 골고루 분포돼 있다.

 

그 많은 동굴 중 사람들에게 가장 널리 알려진 단양의 대표 동굴은 고수동굴이다.

 

천연기념물 256호로 지정된 동굴은 약 200만 년 전 생성돼 현재까지 발견된 길이는 총 1천395m에 달한다. 대중에게 개방된 구간은 940m정도로 전 구간에 걸쳐 거대한 종유석들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특히 발길을 옮길 때 마다 나타나는 마리아상, 천년의 사랑, 사자바위, 에어리언 바위 등 자연이 만들어낸 조각품의 정교함과 신비로움은 고수동굴이 동양 최고의 아름다운 동굴로 소개되는 이유다.

 

1979년 천연기념물 제261호로 지정된 온달동굴도 4억5천만 년 전부터 생성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지형지물이 발달했을 뿐만 아니라 색채도 화려하고 아름다워 마치 극락세계의 지하궁전을 방불케 한다.

 

온달장군이 이곳에서 수양했다는 전설이 전해져 오면서 온달동굴로 불리고 있다.

 

충북도 기념물 19호로 지정된 천동동굴은 1977년 마을주민에 의해 발견됐으며, 470m길이의 동굴로 종유석과 석순의 생성이 매우 느리게 이뤄지고 있다. 동굴 발달 초기단계인 만유년기의 동세를 보여주는 특징이 있다.

 

 

군 관계자는 "신비로운 자연의 조화를 간직하고 있는 단양의 천연동굴은 추운 겨울에도 가족여행지로 안성맞춤"이라며 "겨울방학 시작과 함께 많은 사람들이 주말 여행지로 단양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70주년 영동 노근리사건 기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