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꽃동네학교 최영민, 장애청소년미술대전 은상 수상
기사입력  2019/11/09 [14:38]   임창용 기자

 

▲ 꽃동네학교 최영민 학생이 ‘제17회 전국장애청소년미술대전’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꽃동네학교(교장 김창희) 고등학교 2학년 최영민(지도교사 조서영) 학생이 201917회 전국장애청소년미술대전에서 은상을 수상하였다.

 

이 대전은 장애청소년의 삶의 질을 높여줌과 동시에 숨은 재능을 발굴하여 사회활동과 재활극복에 자신감을 심어주고자 지난 101일부터 1011일까지 작품을 접수했었다.

 

전국의 특수학교() 학생 822명이 작품을 출품하였으며, 미술계 화가와 사단법인 한국 청소년미술협회 이사장, 특수교육전문가로 구성된 심사 위원이 청각, 지체, 시각 등 영역별로 학교별 특성을 고려하여 공정한 심사를 통해 작품을 선별했다.

 

▲ 꽃동네학교 고등학교 2학년 최영민 학생 작품  © 임창용 기자

 

평소 입으로 보조기구를 사용하여 모든 생활을 해오던 꽃동네학교 지체장애 1급인 최영민 학생은 난 꿈이 있어라는 작품으로 자신을 표현하였다.

 

최영민 학생은 신체가 자유롭지 않은 지체장애 학생이지만, 입으로 그림을 그리는 자신의 모습을 중심에 두고 그 모습을 보는 주위 관객들의 시선과 표정 변화에 중점을 두어 그림을 그렸다.

 

이를 통해 자활의 의지를 드러내고, 장애를 극복해나가는 모습을 보여주며 수많은 참가자들 속에서 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김창희 교장은 지체장애 학생임에도 꿈을 향한 꾸준한 노력이 은상 수상이라는 빛을 발휘할 수 있었으며 이번 기회를 통해 재능 발굴의 계기가 되고, 자존감을 높일 수 있었다앞으로 장애학생들이 꿈을 찾고 미래를 열어갈 수 있도록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충주시자원봉사센터, 김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