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지역 기업체, 경기둔화 어려움 심화
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 2분기 연속 하락세
기사입력  2019/10/09 [14:11]   임창용 기자

기업체 경제 활성화 위한 고용노동정책 탄력적용목소리

 

▲ 청주상공회의소에 따르면, 9월 도내 33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 4분기 종합 전망치는 전 분기 대비 4포인트 하락한 ‘72’로 집계됐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올해 4분기 기업체감경기가 2분기 연속 하락하며 기업들의 어려움이 더욱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주상공회의소(회장 이두영)에서 지난 916일부터 927일까지 충북도내 33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194/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 : 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4분기 종합 전망치는 전 분기 대비 4포인트 하락한 ‘72’로 집계됐다.

 

기업경기전망지수가 100 이상이면 이번 분기보다 다음 분기에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은 것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청주상공회의소는 지난 분기 76으로 21포인트 급락했던 경기전망지수 하락세가 진정은 됐지만 여전히 악화전망이 우세한 편이라며, “기업을 둘러싼 현실적이고 구조적인 문제들이 기업들의 체감경기를 계속해서 떨어뜨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59)이 중소기업(73)보다 더 낮게 나타났으며, 형태별로는 수출기업(66)이 내수기업(73)보다 더 낮게 조사됐다.

 

2019년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에 대해 정부전망치(2.4~2.5%) 이하(44.1%)’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이후 ‘2%이하(36.8%)’, ‘정부전망치 수준(17.1%)’, ‘정부전망치 상회(1.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올해 영업이익(실적) 목표치 달성 여부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과반수 이상이 목표치 미달(68.0%)’를 꼽았으며, 그 이유로는 내수시장 둔화(83.7)’가 가장 많았고 이어 고용환경변화(41.3%)’, ‘중 경제둔화(20.2%)’, ‘보호무역주의(19.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복수응답).

 

작년과 비교한 올해 투자 추이는 불변(60.8%)’, ‘악화(28.8%)’, ‘호전(10.4%)’ 등의 순이었으며, 악화를 응답한 기업들은 불확실성 증대로 소극적 경영(79.1%)’, ‘원자재값 변동성 확대(9.3%)’ 등을 그 이유로 답했다.

 

경제활성화를 위해 우선적으로 해결되어야 할 정책과제로는 고용노동정책 탄력적용(52.0%)’이 가장 많았으며, ‘파격적 규제개혁(30.7%)’, ‘자금조달 유연화(12.0%)’, ‘R&D인력 지원 강화(5.3%)’ 등의 그 뒤를 이었다.

 

청주상공회의소 최상천 사업본부장은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면서 수출기업이 내수기업보다, 대기업이 중소기업보다 2분기 연속 BSI전망치 낙폭이 더 컸다고 지적하며, “내수활성화를 위해 기업의 투자심리와 가계의 소비심리를 회복시키기 위한 노력도 중요하지만, 국제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신시장 개척, 수출선 다변화 등 글로벌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에도 더욱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청권교육감정책협의회, 2019년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