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진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천군, 명예대사 존 팔머 부부・윌리엄 킴 위촉
기사입력  2019/10/03 [11:00]   임창용 기자

 

▲ 사진 왼쪽부터 존 팔머, 트로이 팔머, 월리엄 킴.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사업가 존 팔머 부부와 태권도 WMK 회장 윌리엄 킴 씨가 진천군 명예대사로 위촉됐다.

 

진천군에 따르면 개천절인 3일 오전 군청 군수집무실에서 송기섭 진천군수를 비롯한 직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윌리엄 킴 씨에 대한 명예대사 위촉장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명예대사로 위촉된 윌리엄 킴 씨는 진천군과 결연을 맺어 활발히 교류 중인 미국 발레호시의 자매도시연합회 부회장을 맡고 있으며 WMK 태권도 설립자이자 세계태권도협회의 권위자로 알려졌다.

 

한편, 같은 날 오후 서울 리버사이드 호텔에 마련된 한미교류 문화예술의 밤 행사에서 사업가 존 팔머와 트로이 팔머의 진천군 명예대사 위촉식도 진행됐다.

 

존 팔머 씨는 영화 아폴로 13’, ‘딥 임팩트등의 제작자이자 ‘Tranquility Base Pictures’ 제작사 대표를 맡고 있으며 부인인 트로이 팔머 씨는 국립 남북전쟁 해군 박물관 수석 디자이너를 맡고 있다.

 

이번 명예대사 위촉으로 존 팔머 부부와 윌리엄 킴 씨는 외자유치를 위한 투자가 알선 및 지원,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진천의 대외 홍보에도 적극 협력하게 되며 진천군에서도 이에 따른 지원을 하게 된다.

 

현재 진천군 명예대사는 신촌서당 훈장 김봉곤 씨 등 15명이며, 이들은 문화, 관광, 교육, 국제교류 등 각 분야에서 진천군의 대외 홍보를 담당하고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제23회 단양온달문화축제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