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주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주 금가면(金加面), 현 명칭 유지
금가면은 명칭 변경 없이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확정
기사입력  2019/07/09 [11:40]   김병주 기자
▲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 금가면(金加面) 이름이 현행대로 유지된다.     © 충주시청 제공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 금가면(金加面) 이름이 현행대로 유지된다.

 

충주시(시장 조길형) 금가면은 주민을 대상으로 면 명칭변경 여부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명칭변경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주시 금가면에 따르면 9일 명칭변경추진위원회에서 설문결과를 개표한 결과 명칭변경 찬성이 111표(21%), 반대가 414표(79%)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금가면(金加面)은 금생면(金生面)과 가차산면(加次山面)이 합쳐져 생긴 이름이지만 '새 것도 금이 간다'는 우스갯소리가 나돌만큼 어감이 좋이 않다는 이유로 일부 주민들의 지속적인 면 명칭 변경요구가 있었다.

 

이에 금가면(면장 류정수)은 주민 의견에 따라 지난달 10일 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명칭변경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지난달 11일부터 30일까지 각 마을을 방문해 주민 찬․반 의견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에는 공군부대를 제외한 6. 10일자 기준 금가면으로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1010가구 중 52%인 총 525가구가 참여했다.

 

명칭을 변경하려면 과반수이상 응답에 응답자 가구 중 3분 2이상이 동의해야 이뤄진다는 결정조건에 따라 금가면은 명칭 변경 없이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확정했다.

 

류정수 금가면장은 "주민들의 소중한 의견이 모여 결정된 사안인 만큼 앞으로 주민간의 갈등이 없도록 주민들의 뜻과 의견을 존중하여 주민화합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제14회 단양 영춘면민 화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