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름철 힐링 여행지' 단양 명품숲길 주목
기사입력  2019/07/07 [17:39]   최윤해 기자
▲ 단양군 죽령폭포     © 단양군청 제공

 

【브레이크뉴스 충북】최윤해 기자=충북 단양의 명품숲길이 여름철 힐링 여행지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7일 단양군(군수 류한우)에 따르면 단양은 소백산을 품고 있어 웅장한 산악 경관과 천연의 산림, 인공림이 어우러져 있다.

 

산림청은 지난해 숲의 경관과 생태적 가치가 우수하고 숲 여행하기 좋은 곳으로 휴양·복지형으로 대강면 황정산 바위꽃숲과 단양읍 천동계곡숲을 선정했다.

 

2017년에는 대강면 용부원리 300만㎡규모의 낙엽송과 잣나무 등이 우거져 있는 대강면 죽령옛길 숲이 경영·경관형 명품 숲으로 선정되며 명소화하고 있다.

 

소백산 깊은 골짜기에서 내려온 천동계곡은 인근 다리안관광지와 천동관광지를 접하고 있어 오토캠핑장과 쉼터 등의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또 충청북도기념물 제19호로 지정된 천동동굴은 역사만 해도 4억5000만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대강면 황정리에 도로를 사이에 두고 도락산과 마주보고 있는 황정산(959m)은 빼어난 암골미를 자랑하며 주능선과 산자락 곳곳에 노송군락과 기암괴석, 기목이 어우러진다.

 

정상부 능선에는 산행의 재미를 더해주는 암릉이 있으며 신단양8경 중 하나인 칠성암을 비롯해 천년고찰 대흥사와 원통암 등 곳곳에 비경이 펼쳐진다.

 

죽령옛길의 출발점은 원래 경북 영주 쪽의 희방사역으로 조선시대 과거시험을 보러 가거나 한양으로 갈 때 거쳐야 할 길목으로 전해지고 있다.

 

단양에서 죽령으로 올라가는 길은 아기자기하게 예쁘고 경사도 심하지 않아 걷기에 편하다.

 

용부원 죽령옛고개 마을에서 출발해서 가볍게 걸어보는 코스도 옛 정취를 느끼기에는 충분하다.

 

군 관계자는 "단양은 걷기 여행길로 떠나는 휴가지 10선에도 선정되는 등 명품숲길과 숨겨진 보물과 같은 명소가 산재해 있다"며 "최근 개장한 다채로운 체험거리와 볼거리로 여행의 즐거움과 행복감을 맛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제1회 단양 소백산 전국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