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천 화학공장 폭발사고, 철저한 진상규명 요구
원청 LG화학 처벌 및 대책마련 촉구
기사입력  2019/05/20 [20:42]   임창용 기자
▲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는 20일 고용노동부 충주지청 앞에서 제천시 왕암동 화학제품 제조공장 폭발사고에 대한 책임 규명과 처벌을 요구하고 관리 책임이 있는 충주노동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 임창용 기자


관리청 충주노동부 책임 방기 규탄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지난 13, 제천시 왕암동 화학제품 제조공장에서 일어난 폭발사고로 노동자 1명이 숨지고 3명이 크게 다치는 중대재해 발생에 대한 충주노동부의 안일한 행정과 책임방기를 규탄하고, 원청인 LG화학에 대한 책임과 처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민주노총)20일 오전 11시 고용노동부 충주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건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폭발사고가 난 곳은 LG화학의 협력업체인 에스켐이라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생산업체이며, 이곳은 25종의 유해화학물질을 사용하는 사업장으로 화학물질에 대한 지도감독이 요구되는 사업장이라고 전했다.

 

그럼에도 사고 발생 당일 원청인 LG화학은 노동자 30여명이 근무하는 작은사업장에서 이 사업장 대표도 알지 못하는 실험을 하다 폭발사고를 냈다는 것. 문제는위탁생산을 위한 실험이었다면 LG화학이 위험생산에 위험까지 넘기려 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민주노총은 고용노동부의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산업재해 발생 현황에 의하면 2014년부터 20187월까지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에서 화학물질에 의한 폭발파열화재나 화학물질 누출 접촉으로 사망한 노동자는 총 100명에 이르며, 부상자도 2169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또한 충북지역은 같은 기간 23건의 화학사고가 발생했고, 작년 한해만 5건의 화학사고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민주노총은 13일 제천 화학폭발사고에 이어, 17, 19일 연이은 충남서산 한화토탈 대산공장 유증기 분출사고로 2백명이 넘는 노동자와 주민이 병원치료를 받았으며,화학물질 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고피해는 지역주민에게 까지 확산되고 있지만, 노동부의 관리감독은 부실했다는 지적이다.

 

또한 충주노동부는 제천 화학폭발사고 발생 1주일이 되도록 사고 원인과 재발방지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으며, 사고발생 당일 4시간이 넘도록 유독한 냄새가 진동했으며, 벤젠 등 사용불가 물질에 대한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해당업체 노동자는 물론 지역주민들도 불안을 호소하고 있음에도 노동부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문제는 화학물질 사용 사업장에 대한 관리감독, 사고규명, 대책마련의 책임은 노동부에 있음에도 안일한 행정과 책임방기를 하고 있어 충주노동부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충주노동부는 노동자가 참여하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결과공개, 화학물질에 대한 정보공개, 노동자 트라우마 치료, 재발방지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하고 공개할 것을 촉구하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원청인 LG화학의 책임과 처벌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노동자의 죽음 앞에 영업비밀은 더 이상 용인될 수 없으며, 개정 산안법은 유해위험성이 높은 작업에 대해 원칙적 도급금지, 도급인의 산업재해 예방 책임 강화, 유해화학물질 국가 직접 관리 등을 개정 취지에 포함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번 재해의 원인에 대한 한 점 의혹 없이 명확히 밝혀져야 하며, 더 이상 이 같은 참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노동부가 책임 있게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아울러, 노동자가 건강하고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실질적으로 보장받을 수 있도록 피해노동자 지원 및 진상조사 과정에서부터 노동자 참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대책 마련 요구와반복되는 화학사고에 대한 예방정책 개선을 위한 지역명예산업안전감독관의 참여 보장도 요구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하늘작' 충주복숭아, 전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