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치매안심센터, 치매환자 가족 자조모임 ‘마중’ 운영
기사입력  2019/05/15 [16:50]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영동군치매안심센터(센터장 박인순)가 치매환자들의 가족까지 보듬으며, 체계적 치매 관리프로그램인 마중을 참여자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마무리했다.

 

영동군치매안심센터는 지난 422일터 4주간 총 6회에 걸쳐 센터 교육실에서 지역 치매가족들을 대상으로 자신의 감정을 알고 감정을 나누며 사회적 지원으로 서로 도움을 주기 위한마중(마음의 중심)’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이번 마중 프로그램은 헤아림 가족교실을 수료한 가족들과 자조모임에 참여를 원하는 14명이 참여해 첫 시간은 정서지지 활동, 두 번째 시간은 마음자리연구소 송현정 소장님을 강사로 초빙하여 가족들의 마음을 돌아보며 내 감정을 이해하고 찾기, 힘이되는 감정 등 다양한 표현을 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가족 정서지지 프로그램은 천연샴푸, 벽시계, 도자기, 꽃바구니 만들기, 명화 그리기 등 평소 경험하기 힘든 활동으로 특히, 어버이날 카네이션을 이용해 꽃바구니를 만드는 시간은 끈끈한 가족애에 눈시울을 붉히기도 하였다.

 

치매라는 큰 부담을 갖고 생활하는 가족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뇌 자극 활동으로 스트레스 관리 뿐 아니라, 치매예방 효과까지 더해 큰 호응을 얻었다.

 

두 번째 시간에는 마음열기 활동을 통해 가족들이 스스로 자조모임을 구성하여 지속적인 만남을 할 수 있도록 지지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하였다.

 

나의 감정을 찾아가는 시간으로 감정카드를 활용하여 감정 표현하는 방법을 실습하며 가족들이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고 보듬는 시간을 가졌다.

 

센터는 참석한 치매환자들에게 쉼터를 마련해 가족이 프로그램에 참석하는 동안 편안하고 안정감을 느끼며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세심히 배려했다.

 

처음 서먹했던 가족들은 프로그램이 진행될수록 마음을 열고 환자 가족만이 느끼는 부담과 스트레스를 서로 이해하고 공감하는 치유의 시간을 가졌다.

 

한 참여자는 환자 가족들과 만나니 서로 이해하는 마음이 더 많고 마음 속 이야기를 하다 보니 몸도 마음도 한결 편안해졌다.”라며가족들과 계속 만남이 이어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하였다.

 

영동군치매안심센터는 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다양한 지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치매관리 사업에 대한 문의사항은 영동군치매안심센터로 연락하면 친절히 안내받을 수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단양 구인사, 부처님 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