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옥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천군, 오지마을 다람쥐택시 운영방식 수정・개편
주민 한 명당 월 20회까지 이용 제한
기사입력  2019/05/13 [16:51]   임창용 기자
▲ 옥천군이 더 많은 주민들과 택시기사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오지마을 다람쥐택시 운영 방식을 6월부터 개편한다.     © 임창용 기자


택시기사 보상금은 월
80만원에서 40만원으로 하향 조정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옥천군이 버스가 닿지 않는 오지마을에 투입되는 다람쥐 택시 운영 방식을 손본다.

 

군은 특정 주민과 택시기사에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기존 다람쥐 택시 운행 방식을 오는 6월부터 개선, 더 많은 주민들과 택시기사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할 방침이라고 13일 밝혔다.

 

개인별 이용 횟수를 20회 이내로 제한하는 것과 택시기사에게 지급되는 보상금을 한 명 당 40만원 이내로 하향 조정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옥천군의 다람쥐 택시는 버스노선이 닿지 않는 오지 마을 주민들의 교통 불편 해소와 군민에 대한 차별 없는 이동권 보장을 위해 201511월 처음으로 도입됐다.

 

현재 이원면 대동리, 군북면 석호리 용호마을 등 6개 면 24개 마을에서 운영 중이다.

 

이 마을 주민들은 버스요금(현금)과 동일하게 어른 1300, ·고생 1천원, 초등학생 650원만 내고 마을 내부에서 정한 읍·면 소재지 등 지정 장소까지 택시를 타고 이동할 수 있다.

 

지난해 누적이용객 수는 19715, 이용횟수는 13486회로, 하루 평균 54명의 주민이 동승을 포함해 37회씩을 이용한 셈이다.

 

오지마을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교통수단으로 자리를 잡은 데다 버스요금과의 차액을 직접 보상금으로 지급하면서 택시업계에도 도움을 주는 시책으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개인별 이용 횟수 제한을 두지 않은 기존 방식으로는 특정 주민에게만 혜택이 고정될 수 있다는 문제점이 제기되기 시작하면서 군은 오는 6월부터 개인이 한 달간 이용할 수 있는 횟수를 20회 이내로 제한하기로 했다.

 

한 마을 당 주 6일간, 하루에는 편도 4회씩 이용할 수 있는 기본 조건은 동일하며 단, 다른 주민과 함께 탑승한 경우는 횟수에 포함시키지 않는다.

 

또한, 택시 기사에게 주어지는 보상금의 상한가를 기존 80만원에서 40만원으로 낮추어 보다 더 많은 택시 기사들이 다람쥐 택시 사업에 참여 할 수 있도록 했다.

 

 

군 관계자는 오는 5월 말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6월부터 본격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며 모든 주민들을 위한 시책인 만큼 특정인이 아닌 군민 모두에게 골고루 혜택이 돌아 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단양 구인사, 부처님 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