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교육청, 전체 학생 대상 기초학습 전략 추구
두드림학교 도내 초・중・고 확대 시행
기사입력  2019/04/16 [06:51]   임창용 기자
▲ 충북교육청이 도내 모든 학생의 기초학력 보장을 위해 학습부진 학생의 원인을 진단하고 학습전략을 세워나갈 계획이다.     © 임창용 기자


김병우 교육감의
한 명도 포기 안한다교육철학 담겨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의 올해 초 밝힌 기초 소양부터 미래형 핵심역량을 두루 갖춘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의 교육 철학이 전격 시행될 예정이다.

 

충청북도교육청은 이를 위해 도내 모든 학생의 기초학력을 보장하고자 한 명도 포기 하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올해부터 초··고 전 학교에 두드림학교를 확대·시행 한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에 초 61, 39, 12교에 운영되던 두드림학교를 전 학교로 확대한 것은 도교육청이 한 명도 포기하지 않고 모든 아이를 위한 기초학력을 보장하고자 한 것이다.

 

두드림 학교는 학습장애, 정서적 어려움, 왕따, 돌봄 결여 등 복합적 요인으로 학습에 어려움을 겪는 기초학력 부진학생을 종합적으로 지원해 학생들의 꿈과 끼를 실현(Do-Dream)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 주기 위한 맞춤형 학습서비스이다.

 

이를 위해 도교육청은 학생 수에 따라 400만원~9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하고 단위학교에 학습지원팀 구성, 학습동기강화 프로그램, 학습캠프 등 통합적인 학습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교과학습 지도, 충북학습종합클리닉 학습코칭 연계, 병원 등 전문상담과 연계한 지원도 이뤄진다. 또한, 언어치료, 미술치료, 놀이치료, 음악치료, 원예치료 같은 다양한 학습치료가 진행된다.

 

각급 학교에서는 대상학생의 학습부진 원인을 진단하고 학습전략을 세워주며 불안, 스트레스, 주의산만 등에 대한 정서행동 상담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도교육청에서는 이외에도 1단계 단위학교 맞춤형 학력 책임지도제 운영, 2단계 초등 저학년 한글책임교육 강화, 충북학습종합클리닉센터 운영, 3단계 맞춤형 학력향상 지원 역량 강화 연수 등 촘촘한 학습안전망을 구축하여 학생들의 기초학력부터 미래 학력까지 책임지는 맞춤형 교육을 추진한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단양군, 제39회 장애인의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