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옥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천군 청성면 도장리, 9988 행복지키미' 마이다스의 손'
우리 마을에 꼭 필요한 이무자 이장 '화재'
기사입력  2019/04/11 [18:46]   임창용 기자
▲ 옥천군 청성면 도장리 이무자(사진 왼쪽) 지키미가 머리 손질을 하고 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옥천군 청성면 도장리 마장마을 이무자(75) 지키미는 9988 행복지키미와 인연을 맺은 지 벌써 6년째다.

 

봉사정신이 남달랐던 이무자 지키미는 타지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면서 고아원이나 양로원 등에 연탄이나 옷, 과일을 기부하는 일에 앞장섰다.

 

경남 밀양 출신으로 주 활동은 대구에서 했으나 노후를 제주에서 보내고자 계획하던 중 우연한 기회에 옥천 청성에 놀러오게 됐다.

 

그것은 아들이 친구의 외갓집을 방문했는데 주변 환경이 너무 맘에 든다며 한 번만 가보자고 한 것이 인연이 되어 11년째 거주 중이다.

 

낯선 외지에서 들어온 두 노부부는 동네에 들어오자마자 쓰레기를 줍고 경로당에 가서 밥을 지어 나눠 먹는 등 손길이 필요한 곳에 항상 있었다.

 

마을 이장을 비롯한 마을 사람들은 이 노부부를 눈여겨보게 되었고 마을에서 솔선수범하는 노부부가 있어서 마을이 깨끗해지고 화목한 분위기가 되었다며 좋아했다.

 

 

2014년 노노케어사업인 9988행복지키미가 처음으로 계획되었고, 이에 마을 내에서는 모든 일에 솔선수범하는 이무자 지키미가 1순위로 추천되었다.

 

이무자 지키미는 홀로 사는 외로운 어르신들의 말벗이 되어주고 때때로 청소도 해주고 빨래도 걷어주고 시장을 봐 주거나 병원에 모셔드리기도 했다.

 

한 달에 한번 정도 손수 식혜를 만들어 음료를 제공하고 마을 특성상 미용실에 가기 어려운 수혜자의 머리를 직접 다듬어드렸다.

 

수혜자들은 마을지키미가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손과 발이라며 칭찬이 자자했다.

 

마을에서 묵묵히 봉사의 길을 걸어온 이무자 지키미는 도움이 필요한 곳에 힘닿는 데까지 꾸준히 봉사할 생각이라며 당찬 모습을 보였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제1회 단양 소백산 전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