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옥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옥천군 군북면, 건강한 식단의 주인공 ‘쌈채소’ 수확 한창
기사입력  2019/03/14 [17:43]   임창용 기자
▲ 옥천군 군북면 증약리의 시설하우스에서 쌈채소 수확이 한창이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대청호 상류지역의 깨끗한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루고 있는 충북 옥천군은 오염되지 않은 천혜의 자연환경에 둘러싸여 친환경 농업의 최적지로 꼽힌다.

 

 

특히, 대전과 인접해 있는 군북면 증약리는 사계절 인기 있는 친환경 쌈채소 하우스가 밀집된 곳으로 유명하다.

 

14일 증약리의 한 하우스 안에서 유기농법으로 기른 신선한 쌈채소 수확이 한창이다.

 

민경권(65)·김혜진(65) 부부는 2000년 이곳으로 귀농한 후 비닐하우스 안에서 15년째 쌈채소를 재배하고 있다.

 

전체 2500규모의 6동짜리 하우스 안에는 케일, 레드치커리, 비트잎, 샐러리 등 익숙한 이름은 물론, 아삭이 로메인과 치콘과 같은 낯선 이름까지 약 20여종의 다양한 쌈채소가 생산된다.

 

요즘 같은 경우 하루 40kg 정도를 수확하는데, 이중의 90% 가량을 오랜 거래처인 대전의 쌈밥 전문 식당으로 납품하고 있다.

 

비닐하우스 재배로 연중 생산이 가능하다보니 연매출이 9천만원을 찍을 정도로 제법 고소득을 올리고 있다.

 

민씨는 내 가족이 먹는다는 생각으로 모종 기르기에서부터 모든 과정을 유기농법으로 재배하며 많은 정성을 쏟고 있다왠만한 자부심이 없으면 참 힘든 일인데 사람들에게 쌈채소의 효능을 알린다는 생각에 재미있게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웰빙식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쌈채소는 각기 다른 맛과 향, 다채로운 색깔을 뽐내며 이젠 현대인들의 건강한 식탁의 주인공으로 자리 잡았다.

 

쌈은 물론 샐러드나 무침, 주스, 샤부샤부 등 다양한 식재료로 활용할 수 있어 다양한 계층의 소비자들로부터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뿐만 아니라 항산화 성분 중 하나로 베타카로틴, 비타민, 칼슘, 철 등 다양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어 육식과 인스턴트 식품에 젖은 현대인들에게 치유의 식재료가 되고 있다.

 

특히나, 미세먼지가 잦은 요즘철 체내 미세먼지를 배출해내는데 삼겹살이 효과적이라는 속설이 알려지며, 이와 함께 쌈채소 소비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단양 구인사, 부처님 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