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단양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치유와 휴식을 그대에게' 힐빙도시 단양 가족여행지 '각광'
기사입력  2019/03/14 [16:15]   최윤해 기자
▲ 【브레이크뉴스 충북】최윤해 기자=치유와 휴식을 함께 즐길 수 있는 힐빙관광도시 충북 단양군(군수 류한우)이 봄철 가족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다.     © 브레이크 뉴스 최윤해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최윤해 기자=치유와 휴식을 함께 즐길 수 있는 힐빙관광도시 충북 단양군(군수 류한우)이 봄철 가족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다.

 

14일 군에 따르면 단양은 아름다운 자연경관으로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는 힐빙관광도시로 최근에는 MBC '전지적 참견시점', KBS '한국인의 밥상' '생생정보통' 등 매스컴을 통해 전 국민의 관심을 모았다.

 

단양은 소백산과 남한강이 어우러진 단양 8경과 천연동굴, 온달관광지, 단양강 잔도길, 다누리아쿠아리움, 소백산자연휴양림, 만천하스카이워크 등 관광명소가 다양하다.

 

영춘면 온달관광지 내 ‘온달 오픈세트장’에는 삼국시대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 촬영지로 유명한 곳으로 촬영 당시 사용됐던 의상과 각종 소품들이 전시돼 있다.

 

관광객들은 고구려시대 복식을 입고 저잣거리 등을 둘러보며 사진 촬영도 가능하다.

 

▲ 【브레이크뉴스 충북】최윤해 기자=치유와 휴식을 함께 즐길 수 있는 힐빙관광도시 충북 단양군(군수 류한우)이 봄철 가족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다.     © 브레이크 뉴스 최윤해 기자

 

세트장 내에는 온달동굴, 테마공원, 온달산성, 온달관 등 다양한 볼거리는 과거로 돌아간 듯한 향수와 추억을 남길 수 있다.

 

온달관광지에서 차로 10여분 거리에는 ‘소백산화전민촌’이 조성돼 있어 화전민들의 전통 생활양식을 체험할 수 있다.

 

군은 1970년대 화전을 금지한 후 방치된 영춘면 하리 소백산 자락 260㏊ 화전민터를 복원해 지난 2011년 개장했다.

 

이곳에는 탈곡기, 디딜방아, 물지게, 대장간 등의 옛 농기계를 전시하고 있으며 너와집 5동, 초가집 3동, 기와집 1동 등 9동을 옛 모습 그대로 복원했다.

 

단양읍 만천하스카이워크 인근에 자리한 ‘수양개유적전시관(사적 제398호)’에는 후기 구석기 시대에서 초기 철기시대에 걸친 유물을 볼 수 있다.

 

아울러 단양 전역은 천연동굴, 석회암 지형 등 지질자원이 풍부한 곳으로 국가 지질공원 인증을 앞두고 있다.

 

군 관계자는 “봄철 가족 단위 여행을 구상하는 관광객들이라면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관광지이자 역사문화가 산재해 있는 단양을 찾아 추억을 담아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고교무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