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대학교 박물관대학, 독립운동의 역사 성황리 개강
기사입력  2019/03/13 [15:53]   임창용 기자

 

▲ 충북대학교 박물관대학 개강을 맞아 박걸순 박물관장이 ‘3.1운동과 대한민국 100년의 의의’를 주제로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 박물관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지역시민들을 대상으로 독립운동의 역사를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충북대 박물관에 따르면 지역시민들의 역사문화예술에 대한 이해를 돕는 2019학년도 1학기 충북대학교 박물관대학을 지난 37일에 개강했다고 밝혔다.

 

이번 박물관대학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한국 독립운동 속 여성 등을 주제로 진행하고 있으며 박걸순 충북대학교 박물관장을 비롯한 윤경로(한성대학교 총장), 김정인(춘천교대 교수), 이준식(독립기념관 관장), 박경목(서대문형무소 역사관 관장) 등 우리나라 독립운동사에 한 획을 긋고 있는 연구자들이 강사로 참여한다.

 

특히, 오는 314일에는 세종대학교의 호사카 유지 교수를 초청해 강연을 진행한다. 호사카 유지 교수는 역사적 사실로 본 독도를 주제로 한국과 일본의 독도를 보는 시각, 현재 독도의 문제 등 여러 사안에 대해 객관적인 사실을 바탕으로 강의할 예정이다.

 

호사카 유지 교수는 일본 도쿄 출신으로 한국 체류 15년 만에 한국인으로 귀화해 독도연구에 매진해왔으며, 2013년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대한민국 홍조근정훈장을 수여받기도 했다.

 

박걸순 박물관장은 올 해는 일제강점기 최대의 독립운동으로 평가되는 3.1운동 발발과 그 소중한 결실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이며, 특히 지금 진행되고 있는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관련 강좌가 많은 분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어 보람을 느끼고 있다. 앞으로 충북대학교 박물관에서 운영하는 박물관대학에 더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강의가 끝나는 6월에는 러시아 및 중국의 독립운동 유적지 답사를 실시, 해외에서 활약한 독립 운동가들의 삶과 항일투쟁의 역사를 다시 한 번 되짚어 보는 시간도 마련했다. 이번 박물관대학의 수강생 모집은 오는 315일까지며 수강신청을 원하는 사람은 충북대 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단양 구인사, 부처님 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