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문화재단, 문화가 있는 날 ‘숲속 콘서트’ 개최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다양한 장르의 음악 향연
기사입력  2019/02/24 [19:53]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문화재단(대표이사 김승환)은 도민의 생활 속 문화 참여 확산을 위해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 충북문화관에서 총 10회에 걸쳐(2~ 11) ‘숲속 콘서트를 개최한다.

 

첫 번째 공연으로는 작곡가 박영희(영희 박파안), 베이스 연광철, 바이올리니스트 장유진 등 청주 출신의 세계적인 음악가들의 뒤를 이을 차세대 유망주 4명의 영아티스트 44색 콘서트227일 저녁 7시 숲속 갤러리에서 열린다.

 

충북도립교향악단 신만식 전속작곡가의 기획으로 진행되는 이번 연주회는 피아니스트 강태인(73회 동아음악콩쿠르 대상), 호르니스트 손 석(KCO 전국음악콩쿠르(, 서울바로크 합주단 전국음악콩쿠르 2), 피아니스트 지인호(2018 4회 아시아 태평양 국제피아노콩쿠르 주니어 부문 3), 그리고 첼리스트 최아현(오사카 국제콩쿠르 현악 1)의 연주로 진행하며, 고전시대를 대표하는 베토벤부터 힌데미트의 현대음악까지 다양한 시대의 음악들을 선보인다.

 

재단관계자는 충북문화관은 매월 다양한 공연 및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문화가 있는 날에는 21시까지 연장 운영을 하고 있으니, 도민들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당부하며 문화가 있는 날을 통해 자연스럽게 문화예술 향유 기회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고교무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