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교육청, 청원광장 300명으로 문턱 낮춰
답변 기준 공감 3,000명에서 300~500명으로 대폭 하향
기사입력  2019/02/07 [14:16]   임창용 기자
▲ 충북교육청이 운영하고 있는 ‘충북교육 청원광장’의 답변 기준을 300명 이상으로 낮추어 적용하기로 했다.     © 임창용 기자


 충북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지난해 10월부터 충북교육 청원광장을 운영해 온 충북교육청이 운영 100일을 맞아 청원답변 기준 완화 등 운영 방식을 대폭 개선해 7일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30일 동안 500명 이상 공감을 얻은 청원은 교육감이 서면 또는 영상으로, 300명 이상 공감을 얻은 청원은 해당 부서에서 답변하는 방식으로 변경된다.

 

당초 답변기준 3,000명 보다 공감인원을 대폭 낮추고, 교육감과 부서장의 공감 기준을 달리 설정한 것이 주요 골자다.

 

충북교육청은 충북교육 청원광장을 활성화하는 데 초점을 두고, 그동안 운영 현황 등을 분석하는 한편, 청원 게시판을 운영 중인 다른 시도 사례를 검토해왔다.

 

충북교육청은 답변 기준의 문턱을 낮춤으로써 도민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하고, 요건이 충족된 청원에 대해서는 성실하게 답변함으로써 청원광장을 통한 소통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도민의 제안과 의견이 충북교육을 발전시키는 원동력이다. ‘충북교육 청원광장에 더 큰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송기섭 진천군수, 6개 분야 지역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