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명품수박 품질은 건정한 육묘가 결정
기사입력  2019/02/06 [18:03]   임창용 기자
▲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의 수박 육묘장 전경.     ©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모농사가 반농사다라는 말이 있듯 좋은 종자와 건전한 모종이 그 해 농사를 좌우할 만큼 중요하다며, 고품질 명품 수박을 생산하기 위해 튼튼한 모종을 잘 골라 제때 정식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과거에는 자가 육묘가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소비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수박품종이 재배되고, 품종 특성에 맞춘 안정적인 온습도, 병해충 관리가 어려워 많은 농가에서 전문 육묘업체에 위탁하여 육묘하고 있다. 따라서 사전에 육묘장을 방문하여 품종, 대목, 정식시기, 육묘판의 크기(3240구의 플러그판) 등을 협의하여 결정해야 한다.

 

건전모를 선택하는 요건은 다음과 같다. 웃자라지 않고, 잎이 두껍고 떡잎은 상처가 없어야 하며, 병해충 피해가 없어야 한다. 모종은 너무 어리거나 노화되지 않고, 본엽이 4~5매 정도 발생한 모종이 적당하다. 뿌리는 백색으로 뿌리 돌림이 좋아야 하고, 접목부위가 잘 연결되어 있어야 한다.

 

무엇보다도 플러그판에서 기른 모종은 전체 모종의 크기 및 생육이 균일한 것이 특징이다. 따라서 일정한 모종을 정식할 수 있고, 순지르기, 착과 등 모든 작업이 순조롭게 이루어지며 생력화가 가능하다. 육묘장에서는 각종 병해충의 감염이 없는 깨끗한 모종을 심을 수 있도록 모종 고르기를 실시해야 한다.

 

충북농업기술원 수박연구소 노솔지 연구사는정식하기 10일 전에 육묘장을 방문하여 주문한 품종과 대목이 맞는가 확인해야 한다. 또한 모종 상태를 미리 살펴 건전한 모종을 심을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충주시, 7년 연속 기업하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