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 서문동 빈 건물 화재, 노숙인 사망
지난해 11월 이어 2번째 화재
기사입력  2019/01/21 [23:24]   남윤모 기자
▲ 화재가 발생한 청주시 서문동 공구골목 빈건물에 경찰이 수사를 위해 폴리스 라인을 설치했다.     © 남윤모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남윤모 기자=21일 오후 619분경 청주시 서문동 공구골목에 위치한 옛 청주여관 빈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해 노숙인으로 보이는 신원미상의 남자가 화재로 사망했다.

 

이 건물은 지난해 1114일 원인모를 화재가 발생해 빈 건물 내부가 불타던 곳으로 재차 화재가 발생해 사망사고가 난 곳이다.

 

사망자 이외에도 함께 있던 노숙인 2명이 화상을 입고 연기를 흡입하는 등 화재로 인한 부상으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 청주시 서문동 빈 건물 화재로 사망한 신원미상의 노숙인을 119구조대가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 남윤모 기자


화재를 진압한 소방 관계자는 정확한 것은 조사를 해봐야 하나 현재 까지 정황상 방화로 인해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현재 경찰은 숨진 신원미상의 남성의 신원파악을 하고 있으며 과학수사대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으며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있는 2명의 노숙인등에게 화재 원인과 사망원인을 과학수사대가 조사하고 있다.

 

화재가 난 건물은 비어 있는 건물로 평고 노숙인들이 자주 드나드는 곳으로 청주시 성안동 담당공무원과 청주시 복지 담당 공무원이 출동해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충주시, 7년 연속 기업하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