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진천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천군, 투자유치 성과 충북경제 견인
올해 2조 2천억원 달성,목표 대비 1조원(85%) 초과
기사입력  2018/12/04 [17:11]   김봉수 기자
▲ 사진은 송두산업단지 K-푸드밸리 조성 현장 모습.     © 김봉수 기자


충북도 전체 투자유치 금액의
34% 차지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최근 기록적인 인구증가와 지역경제의 급속한 성장세로 도시발전이 가속화 되고 있는 진천군이 투자유치 부문에서 발군의 성과를 이어가며 충북경제 발전을 이끌고 있다.

 

4일 진천군에 따르면 군이 201811월 현재 한 해 동안 달성하고 있는 투자유치 금액은 총 22,221억원으로 금년도 당초 목표액인 12천억원보다 1조원 이상(85%)을 초과 달성했다.

 

이는 군이 달성한 역대 연간 투자유치 실적 중 최고치로 2016(16,469억원)2017(11,258억원)에 걸쳐 3년 연속 민간자본 유치 1조원 이상의 실적을 이어오고 있다.

 

2018년 군의 투자유치 실적은 충북 11개 자치단체가 올 한 해 올린 전체의 투자유치 금액인 65,115억원의 약 34.1%를 차지하는 것으로, 군이 충북 전체 인구의 4.8%와 전체 면적의 5.5%를 차지하는 진천군의 군세를 고려했을 때 놀랄 만한 성과로 평가할 수 있다.

 

진천군 연간 22,221억원 투자 ,유치한 기업은 44

 

1개 기업 당 평균 유치금액은 505억원에 달해 충북도 평균인 131억원과 비교해 4배 가까운 규모를 보이고 있어 우량기업’, ‘친환경기업선별 유치를 강조해온 진천군의 투자유치 전략이 통했다는 분석이다.

 

군과 충북도는 앞서 지난달 29일 롯데글로벌로지스와 3,00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하며 진천 초평 은암산업단지에 국내 최대 규모의 메가허브 물류센터 조성계획을 확정한바 있다.

 

이 역시 여러 기업들과 은암산업단지 입지 협상을 이어온 끝에 군이 투자규모(3,000억원)와 고용창출(1,200) 등 우량기업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고려해 내린 분양 결정이었다.

 

군의 이와 같은 과감한 투자유치 행보의 배경은 20164월 송기섭 군수 재임 이후부터 5조원에 달하는 민간자본을 끌어들이며 신척산업단지, 산수산업단지, 송두산업단지 등을 100% 분양해 온 자신감이 바탕이 됐다는 평가다.

 

최근 진천군의 1인당 지역내총생산(GRDP)는 도내 1위는 물론 전국 최고 수준인 7,629만원을 달성 중이며, 최근 2년간 지역 내 취업자 수도 6,000명가량이 증가해 생산과 일자리에서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지난달 29일 개청 104년만에 충북혁신도시가 위치한 덕산면의 인구가 2만명을 돌파했으며 군의 인구도 최근 4년간 20%가량이 증가한 84천명(상주인구)을 기록하는 등 투자유치에 따른 생산증대와 일자리창출 효과가 급격한 인구증가세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군은 최근 2~3년간 집중됐던 투자 기업들의 조업활동이 향후 본격화되고 그에 따른 대규모 일자리 창출이 뒤따르면 더 큰 규모의 지역발전 효과가 뒤따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민선 74년간 설정 투자유치 목표액 4조원

 

민선 7기 출범 5개월 밖에 되지 않은 시점에서 이미 1조원의 투자를 끌어들인 진천군은 기업입지 수요 분석을 통한 산업단지 개발과 도시개발 계획을 확대해가며 투자유치에 더욱 속도를 붙인다는 방침이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획기적인 지역발전을 견인하는 핵심 요소는 우량기업 유치다라며 우량기업의 유치와 신성장 동력의 발굴·육성을 통한 일자리확대, 도시개발 사업을 통한 정주기반 확충을 역점적으로 추진하며 2025년 진천시 승격 목표가 가시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청북도・충북교육청, 무상급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