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종배 의원, 해외 역직구 증가세..해외공동물류센터 확충 필요
2013년 대비 2017년 역직구, 100배 이상 증가
기사입력  2018/11/29 [11:42]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 사진)에 따르면 해외에서 온라인을 통해 국내 상품을 직접 구매하는 역직구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역직구 건수는 201367천여건에서 201777055천여건으로 100배 이상 증가했으며, 역직구 수출액도 `132,3955천불에서 `1729,248만불로 12배가량 증가했다.

 

주요 역직구 국가는 2017년 금액기준으로는 중국 8,287만불, 일본 7,005만불, 미국 4,977만불, 싱가포르 3,142만불 등이며, 주요 물품은 편물의류 2,816만불, 화장품 2,428만불, 비편물의류 1,300만불, 전자기기 1,213만불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역직구가 증가함에 따라 국내 업체들의 어려움도 커지고 있다. 해외 물류창고가 없는 대다수 중소 국내 업체들은 해외구매자가 교환·반품을 요구할 경우 교환·반품비용을 부담해야 하는데, 물품 값보다 반송에 드는 비용이 더 많아 배보다 배꼽이 더 큰상황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해외물류창고가 없는 국내 중소기업들의 교환·반품비용 절감을 위해 현지에서 물건을 반품·교환할 수 있도록 하는 해외공동물류센터를 코트라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다.

 

산업부는 지난 20155, 해외공동물류센터를 통해 반송반품 등의 기능을 보강하겠다고 밝혔지만, 발표 이후 오히려 코트라의 예산 및 지원 규모가 감소했다. 2015년에 22개국, 44개에서 20188개국 14개소로 줄어들었다. 동 기간 예산은 54억원에서 9억원으로, 물류전담PM(project manager) 인력은 25명에서 4명으로, 지원 기업 수는 483개에서 190개로 줄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역직구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음에도 정부는 손을 놓고 있다, “우리 수출기업들의 애로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해외공동물류센터 확충에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충청북도・충북교육청, 무상급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