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동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동군, 한파 속 영동산단 분양열기 ‘후끈’
신성장 유망기업 3곳과 투자협약 체결
기사입력  2018/01/31 [18:30]   임창용 기자
▲ 영동군은 31일 군성우파일(주), ㈜태영피씨엠, 농업회사법인 푸른하늘(주)과 영동산업단지 투자협약을 했다.     ©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영동산업단지가 산업경제 핵심입지로 주목받으며 분양에 순풍을 맞았다.

 

영동군은 31일 군청 상황실에서 성우파일(), 태영피씨엠, 농업회사법인 푸른하늘()과 투자협약을 했다.

 

이로써 영동산업단지는 현재 42.2%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으며, 전국의 경제와 산업을 연결하는 중심축으로 성장하고 있다.

 

성우파일()34천여부지에 150억원을 투자하고, 태영피씨엠은 72천여부지에 157억원을, 농업회사법인 푸른하늘()13천여부지에 67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들 3개 기업의 총 374억원 투자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경우 약 354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이날 협약을 한 3개기업은 국내 산업의 새로운 활력과 변화를 이끌 유망 기업들로 잠재역을 인정받고 있다.

 

성우파일()은 건설분야의 기초자재인 콘크리트 파일 생산 업체로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지진 등이 빈번하게 발생해 내진 설계가 중요시되는 시점에서 장래 다양한 분야에서 수요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PC암거 BOX, 건축프리캐스트, PC저류조 생산 업체인 태영피씨엠은 끊임없는 연구 개발과 노력으로 특허권 취득 및 지적재산권 신기술공법을 보유해 대기업 및 국가기관에 납품하며 판로를 넓히고 있다.

 

현재 전북 익산공장을 가동중이며, 수도권지역의 계약 물량 공급을 위해 영동산단에 추가로 공장을 신설하기로 결정했다.

 

농업회사 법인 푸른하늘()는 일본 마루다이 식품기업과 기술제휴를 한 업체로, 에코조리식품의 개발 및 생산능력을 축적해 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육가공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들 기업은 93천원인 저렴한 분양가격과, 경부고속도로 영동I.C에서 3분 거리에 위치하여 물류여건이 양호하며, 영동군의 적극적인 투자 상담 등의 이유로 영동으로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입주기업의 사업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제반 인허가 등을 신속히 처리하는 한편 제품 홍보와 판로 개척 지원 등으로 조기정착을 유도할 방침이다.

 

 

박세복 군수는투자가 쉽지 않은 요즘 상황에서 영동군에 투자를 결정해 준데 대하여 감사드린다협약을 계기로 경쟁력을 갖춘 기업들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라며 기업들이 우리군의 지역 경제 활성화에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 했다.

 

한편, 영동산업단지는 영동군 용산면 한곡리 일원 998,107면적에 분양가격 93,680원으로 분양중이며, 전국 어디서나 2시간내 접근 가능해 물류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산업·물류의 중심으로 주목받고 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을과 함께하는 단양행복교육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