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주시립교향악단, 제143회 정기공연 11일 개최
무술년 희망을 연주하는 2018 신년음악회
기사입력  2018/01/05 [21:07]   김봉수 기자
▲ 청주시립교향악단은 2018년 첫 공연으로 오는 11일 저녁 7시 30분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2018 신년음악회’를 선보인다.     ©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2018 무술년 새해가 밝았다. 새로운 시작을 축복하고 기원하는 신년음악회가 열린다. 청주시립교향악단(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류성규) 2018년 첫 공연으로 오는 11일 저녁 730분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2018 신년음악회를 선보인다.

 

뛰어난 지휘 테크닉으로 작곡가의 열정을 잘 이끌어내고 협연자를 충분히 배려하는 류성규 상임지휘자가 지휘봉을 잡고,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엘리자베스 크롭피치와 내면 깊숙이 솟아나는 음악성을 지닌 첼리스트 여미혜가 협연한다.

 

프로그램은 러시아 10월 혁명의 37주년을 기념으로 탄생한 장대함과 서정적인 색깔의 쇼스타코비치의 축전 서곡 <Festive Overture Op.96>을 시작으로 자유롭고 풍부한 기교가 특징인 브람스의 <Double Concerto in A minor, Op 102>을 엘리자베스 크롭피치의 바이올린과 여미혜의 첼로 협연으로 웅장한 관현악의 면모를 보여준다. 뒤를 이어 무소리크스키의 전람회의 그림 <Tableaux d'une exposition>39세의 나이로 요절한 화가 하르트만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작곡된 곡으로 하트만의 전시회를 관람한 뒤 그 인상을 담아 불과 6주만에 완성한 작품이다. 관람을 시작하는 자신의 모습을 그리는‘Promenade’를 시작으로 장엄하고 묵직한‘La grande Porte de Kieve’까지 총 11곡으로 구성되어있다.

 

청주시 관계자는 “2018년 희망을 담은 음악을 통해 새로운 출발을 연주하는 청주시향과 화합을 다지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며 최고의 새해를 맞이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충북 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옥천군의회 김외식 의장, “4년
광고
많이 본 뉴스